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ㆍ충남
대전·충남·세종 2월 中企경기 2년 만에 ‘최저점’ 기록2017년 2월 이후 SBHI 78.9 전월比 0.7P↓
  •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 승인 2019.01.30 16:31
  • 댓글 0
   
▲ 대전세종충남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자료= 중기중앙회 대전세종충남본부)

【대전=서울뉴스통신】 조윤찬 기자 = 대전·세종·충남 중소기업 올해 2월 경기전망도 ‘어둠’으로 나타나 ‘밝음’으로 가기에는 다소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이달 15일부터 23일까지 대전세종충남중소기업 292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전망조사 결과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전월대비 0.7p 하락한 78.9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2월(74.3) 이후 2년 만에 가장 낮은 전망치로 중소기업의 경영곤란과 경기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건비 상승요인과 근로시간단축 등의 요인이 겹쳐 중소기업의 경제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월 대전세종충남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78.9로 전월대비 0.7p, 전년동월대비 1.8p 하락했다. 이 중 제조업은 전월대비 7.2p하락, 비제조업은 전월대비 6.0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 대전세종충남 중소업체들의 경영애로사항으로는 ‘인건비 상승(70.3%)’이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나타났고 이어서 ‘내수부진(43.8%)’, ‘인력확보난(35.9%)’, ‘업체간 과당경쟁(27.3%)’의 순이었다.지난해 12월 대전세종충남지역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 72.1% 대비 0.8%p 하락한 71.3%로 조사됐다.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  ycc925@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충남 취재본부 조윤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