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충주시 앙성 올해 첫 벼베기, '추석햅쌀' 출하윤병관씨 논 0.4ha 진행…"모내기 뒤 110일쯤"
  •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하 기자
  • 승인 2019.08.19 09:08
  • 댓글 0
   
▲ 지난 16일 올 들어 충북 충주시 첫 벼 베기가 앙성면 중전리 윤병관씨 논 0.4ha에서 진행됐다.<사진=충주시청 제공>
【충주=서울뉴스통신】 조영하 기자 = 올 들어 충북 충주시 첫 벼 베기가 지난 16일 앙성면 중전리 윤병관씨 논 0.4ha에서 진행됐다.

첫 벼베기 품종은 조생종 ‘올벼’로 지난 4월26일 모내기를 한 뒤 110여 일만에 실시됐다.

수확한 벼는 즉시 건조 뒤 정미해 햅쌀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판매 될 예정이다.

‘올벼’는 추석 전 수확이 가능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고 농가 소득증대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시는 “벼 베기 알맞은 시기는 외관상 90% 이상 익었을 시기가 가장 적당하다. 조생종은 이삭이 팬 뒤 40∼50일, 중·만생종은 50∼55일이 적기이다. 비온 뒤나 이슬이 내려 벼가 젖었을 때 수확하면 벼 알이 깨지거나 유실될 우려가 높아 마른 생태에서 수확하고 콤바인 작업 시 반드시 적정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하 기자  ccleader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