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귀성은 24일 오전·귀경은 25일 오후 "피하세요!"국토교통부, 23~27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운영
  • 윤대헌 기자
  • 승인 2020.01.21 13:13
  • 댓글 0
   
▲ 국토교통부.
【서울=서울뉴스통신】 윤대헌 기자 = 국토교통부는 23~27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을 다녀올 수 있도록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한다.

국토부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동안 총 3279만명, 하루 평균 656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하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72만 대로 예측했다.

설 연휴기간 중 귀성은 설 전날인 24일 오전에, 귀경은 설날인 25일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하고, 이번 설은 귀성기간이 짧아 귀경보다는 귀성 소요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국토부는 즐겁고 편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1일 평균 고속버스 1221회, 열차 33회, 연안여객선 104회를 추가 투입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대할 예정이다. 또 원활한 설 성수품 수송을 위해 일반화물보다 성수품을 우선적으로 수송할 수 있도록 도심통행 제한을 완화했다.

올해 설에도 전년과 마찬가지로 24일 0시부터 26일 밤 12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은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은 후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또 23~27일 고속도로 경부선·영동선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된다.

정부는 이번 설 연휴기간에 교통사고 사망자(1일 평균) 최근 5년 평균 대비 50% 감축을 목표로 교통과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교통·도로 시설을 철저히 점검해 기상 악화에도 큰 사고가 나지 않도록 대비하고, 24시간 안전대응 체계를 구축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또 도로교통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드론 10대, 암행 순찰차 22대 등이 협업해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와 갓길차로 위반, 음주·난폭·보복 운전 등 고위험 운행 차량을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특히 결빙 취약시간(오후 11시~오전 7시)에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대기온도와 노면온도를 수시로 측정해여 제설 자재를 미리 살포하는 등 예방적 제설작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설 연휴기간 중 예상 이동인원은 총 3279만 명이고, 설날 당일 25일에는 최대 인원인 82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0%로 가장 많고, 버스(7.4%), 철도(3.6%), 항공기(0.6%), 여객선(0.4%) 순으로 조사됐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4시간20분, 서울-부산 8시간10분, 서울-광주 6시간50분, 서서울-목포 7시간10분, 서울-강릉 4시간20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또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 6시간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강릉-서울 3시간5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대헌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대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