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초점] 충주시의회 '업무추진비 횡령의혹' 갑론을박 불신 확산박해수 의원 '폭로 주장'...일부 의원, 압박용 의혹제기 '형사고발 해라' 대응
  •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동주 기자
  • 승인 2018.07.10 12:03
  • 댓글 0
   
▲ 서울뉴스통신이 단독으로 입수한 '7대 의원 업무추진비 사용내역(2014년부터 2017년까지)'은 지난 6.13 선거 전, A후보가 박해수 충주시의원으로부터 전달받아 충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던 자료로, 선관위는 "선거법과 관계없다"는 이유로 반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사진=이동주 기자>
【충주=서울뉴스통신】 이동주 기자 = 충북 충주시의회 '의원 업무추진비 횡령의혹'에 대한 논란이 최근 확산되며, 의회 불신론마저 일고 있다.<관련기사 2018년 6월19일 보도>

충주시의회는 지난 3일 허영옥 의장 선출 등 원구성을 마치고 8대의회를 개원했으나, 지역시민단체의 '7대 의원 업무추진비 공개요구' 등 윤리조사특위 구성에는 침묵하고 있다.

박해수 충주시의원(현 의회운영위원장)는 8대 의회 구성에 앞서 SNS에 공개 글을 올리고, 의원 업무추진비 횡령의혹을 폭로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 최근 "2014년 업무추진비를 공개하자고 했더니, 의회가 발칵 뒤집혔다. 충주시의회도 감사대상에서 편하지 않을 것이다. 공개요청과 각종 비리 모든 자료를 확보해 놓고 있으니 딴 짓거리 못한다"는 글을 올렸다.

또 "횡령의심 사례까지 밝히겠다. 지난 의회 4년간 비윤리적인 사실을 수시로 거명했다. 의장이 무슨 관용차가 필요하냐. 시민의 세비로 외국 선진견학 뭐하러 갔다왔는지 한심하다. 우리도 자전거 타고 출퇴근하고, 세비 반납하고, 순수 봉사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재 입성한 의원 중 지난 4년, 아니 8년간 시정질문 한번 안 한 의원이 거의 인 상황이다. 이번 기회에 의장 관용차 반납운동을 추진해 보자. 제일 위험한 의원은 생계형 시의원이다. 유심히 지켜보면 시의원이 욕 먹는지 바로 알 수 있다"고 했다.

특히 박 의원은 "이번에 재입성한 모 예결위원장은 1년 360만원(업무추진비)을 2달 남짓 5번만에 동일한 식당에서 끝전 하나 남김없이 어떡해 사용했는지 밝혀 볼 것이다. 업무추진비 카드를 평소 자신이 잘 아는 식당에다 몽창 끊어놓고, 그 다음은 본인이나 생계형의원이 처리하는 방식이다. 소위 '깡'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8대 의회 개원에 맞춰 구체적 사례를 밝히기로 했으나, 10일 현재까지 이 같은 주장에 나서지 않고 있다.

반면 일부 전현직 충주시의원들은 "박 의원이 그간 의원들의 업무추진비 공개자료를 확보하고도 실제는 공개하지 않았으며, 지난 6.13 선거 기간, 다른 후보의 '압박용'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일부 있고, 이번 시의회 의장단 등 원구성 전에서도 이 같은 의도가 엿보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일부 시의원은 "업무추진비 횡령의혹이 있다면, 박 의원은 시민과 지역을 위해서라도 당장 해당 의원을 형사고발하는 게 타당하다"는 지적도 하고있다.

서울뉴스통신이 단독으로 입수한 '7대 의원 업무추진비 사용내역(2014년부터 2017년까지)'은 지난 6.13 선거 전, A 충주시의원 후보가 박 의원으로부터 전달받아 충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던 자료로, 선관위는 "선거법과 관계없다"는 이유로 반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충주지방분권 시민참여연대도 지난 3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주시의회 윤리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강력히 촉구했다.

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8대 의회에서 윤리특별위원회를 즉시 구성해, 의원 업무추진비 전체 공개와 횡령비리 의혹을 한 점 없이 시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동주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이동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