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ㆍ세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 22일 충주 개소충주․제천․음성․단양 4개 시군 관할, 가스안전사고 대응
  •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하 기자
  • 승인 2019.07.22 08:31
  • 댓글 0
【충주=서울뉴스통신】 조영하 기자 =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 충북북부지사가 충주에 신설돼 오는 22일 업무에 들어간다.

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22일 봉방동 옛 농업기술센터(충주시 탄금대로 117)에‘충북북부지사’를 개소해 북부권 지역민에게 안전과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충북북부지사 2층 강당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과 공사 임직원,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 심기보 충북도의회 부의장, 허영옥 충주시의장 등이 참석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충주, 제천, 단양 등 북부권 지자체들과 거리가 멀어 북부지사 신설을 내부적으로 검토해 왔다.

충주시는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 유치로 가스관련 안전사고에 대한 긴급대응이 보다 용이해졌다는 평가이다.

한편, 충북북부지사는 관리 행정, 기술인력 등 총 15명의 인력을 구성해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단양군 등 4개 시·군을 관할하게 된다.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하 기자  ccleader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세종 취재본부 조영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