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서브 톱
대구 "豊魚"…전년 대비 가격 30% 하락"찬바람 불자 뜨끈한 탕거리 생선 생각 솔솔"…롯데마트, 17일~23일까지 '탕거리 생선' 할인 행사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9.10.15 07:31
  • 댓글 0

【서울=서울뉴스통신】 이상숙 기자 = 롯데마트가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탕거리 생선'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15일 전했다.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며 귀한 생선 대구(大口)가 돌아왔다. 대구(大口)는 입이 커서 붙여진 이름으로 1980년대까지 연 4~5천톤의 어획량을 기록하던 대중 어류였으나 1990년대 무분별한 남획으로 인해 연 300~600톤까지 어획량이 줄어들었다.

이후 인공 방류 사업에 힘입어 어획량이 회복됐지만 아직 과거의 수준까지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올해 대구 어획량이 크게 늘어나며 풍년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15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 9월 한 달간 국내 최대 수산물 경매 시장 중 하나인 부산공동어시장에서 대구의 거래량이 지난 해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는 지난 9월 동안 약 4만1천292KG이 거래돼 지난 해 동기간 1천80KG 대비 40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어획량이 증가한 것은 수온 상승과 더불어 대구의 먹잇감이 연근해에 증가한 점과 꾸준한 치어 방류 사업의 결과로 보인다.


이처럼 거래량이 늘어나자 가격도 전년 대비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실제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가락시장 가격 동향에 따르면 대구(1kg/上)의 가격은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3천458.5원이었으며, 이는 지난해 동기간 5천204.2원 대비 34% 가량 인하된 수준이었다.

덕분에 어시장에서 대구·우럭·명태 등 탕거리 생선 중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실제로 롯데마트에서의 대구 매출은 10월 들어(1일~13일) 전년 대비 약 7.2% 신장했다.

이처럼 소비 동향을 고려해 진행하는 '탕거리 생선' 할인 행사 대표 상품으로 '국산 생물 대구(700g 내외)'를 6천900원에, '국산 양식 우럭(300g 내외)'를 4천500원에 내놓는다.

롯데마트 이병화 MD(상품기획자)는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국내 대표 겨울 수산물 중하나인 대구의 어획량이 늘어나고 있어 겨울 탕거리 생선을 기다려온 고객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라며, "이에 맞춰 탕거리 수산물 행사를 준비했으며, 남은 겨울 시즌에도 고객들이 찾는 다양한 생선들을 활용한 행사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숙 기자  88rss@daum.net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