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대학 중심 지역혁신 지원 사업 본격 추진교육부, '지방대학 활로 개척 사업' 일환
  • 윤대헌 기자
  • 승인 2020.01.20 16:35
  • 댓글 0
   
▲ 교육부.
【서울=서울뉴스통신】 윤대헌 기자 = 지역이 기획·실행하고 중앙부처가 지원하는 방식의 대학 중심 지역혁신 지원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교육부는 20일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 주요사항을 발표했다.

이 사업은 저출산·고령화와 인구의 수도권 집중 등에 따른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된 '지방대학의 대대적 활로 개척 사업'이다.

대상은 비수도권 3개 지역의 지역혁신 플랫폼으로, 해당 지자체는 1개의 광역시도(단일형)가 기본이지만 인근 광역시도 간 또는 광역시 간 통합(복수형) 형태로도 참여할 수 있다.

대학은 고등교육법상 자율개선대학과 역량강화대학, 타 법률상 고등교육기관 등이 대상이고, 협업기관은 기업·연구소·학교·교육청·테크노파크·상공회의소·창조경제혁신센터 등 다양한 지역혁신 관련 기관이 참여할 수 있다.

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은 국고 1080억원, 지방비 총사업비의 30% 대응투자 방식이다. 단일형은 국고 300억원 내외, 지방비 128억원 내외이고, 복수형은 국고 480억원 내외, 지방비 206억원 내외다.

이 사업이 기존 대학지원사업과 다른 점은 우선 각 지역이 지방대학과 지역 간 긴밀한 협업체계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주력하는 것이다. 즉, 지자체가 대학·기업 등 지역혁신주체들과 함께 지역의 여건과 현안을 십분 반영한 '지역혁신 핵심분야'를 발굴하고, 대학이 주체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과제를 추진하는 것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또 각 지역은 '정보의 공유'와 '사업 간 연계'를 통해 상승효과를 창출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대학별로 중앙부처의 다양한 지원사업을 수행해 왔지만, 각 사업들이 하향식·분절적으로 추진돼 그 효과가 기대만큼 높지 못했다.

따라서 지역혁신 플랫폼에서는 대학과 연계된 다양한 지역혁신 사업들에 대한 정보를 공유해 사업 간 중복을 최소화하고 공백을 보완하는 한편 통합 조정을 통해 동반 성장 효과 창출을 도모하게 된다는 것이 교육부 측의 설명이다.

이를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교육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기업벤처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사업 간 연계 방안을 다각도로 협의 중이고, 앞으로 고용노동부 등까지 협업 부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의 역할을 지역과의 관계에서 새롭게 정립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앞으로의 고등교육 정책방향의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며 "사회부총리로서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해 대학 간, 부처 간, 지역주체 간 협업과 연계가 원활히 추진되도록 균형위와 함께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번 사업 추진과 관련해 2월 중 부총리와 지자체의 장, 대학의 장, 협업기관의 장들이 참여하는 권역별 간담회를 개최해 현장 수용성을 높인 기본계획을 2월 말 확정·공고할 예정이다.

윤대헌 기자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대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