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ㆍ정당
목포중앙병원, 권역심뇌혈관센터 선정…국비 60억원 확보박지원 전 대표, “지역 의료서비스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
  • 조필행 기자
  • 승인 2017.12.16 13:58
  • 댓글 0
【서울=서울뉴스통신】 조필행 기자 =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전남 목포)는 15일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권역심뇌혈관센터 사업’에 목포중앙병원이 선정돼 앞으로 5년간 국비 6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보건복지부의 이번 공모사업에 목포를 비롯해 안동‧울산 등 총 11개 지역이 치열하게 경쟁한 끝에 목포중앙병원이 최종 선정됨으로써, 전국에서 노인 인구 비율이 가장 높고(전국 평균 14%, 전남 21.5%) 도서지역 등 의료서비스 취약지역이 많은 전남의 심뇌혈관질환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박 전 대표는 “이승택 원장 등 목포중앙병원 관계자들이 지난 몇 년간 준비를 철저하게 잘했고, 저 역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면담, 2018년도 권역심뇌혈관센터 예산 30억원 증액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측면 지원을 했다”며 “권역심뇌혈관센터는 급성심근경색과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수준 높은 ‘one-stop 진료’로 지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또한 “지난 예산국회에서 타당성조사용역비 3억원을 신규 반영한 국립목포대학교 의과대학 설립을 반드시 실현하고, 신규로 사업비 7억원을 반영한 국립목포병원 내성결핵전문치료센터 건립(총사업비 450억원)도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해서 목포시가 전남의 ‘의료서비스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필행 기자  pil33@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