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 주요기사
서울시장 후보, KBS TV 두번 째 토론회…7일 밤박원순 · 김문수 · 안철수 · 김종민 후보…'용산 건물 붕괴' 책임 공방 예상
  • 서울뉴스통신
  • 승인 2018.06.07 10:17
  • 댓글 0
   
▲ 서울특별시장 김문수 자유한국당(왼쪽부터), 안철수 바른미래당,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정의당 후보가 지난달 30일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 = KBS TV 화면 캡처)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7일 서울시장 후보자들의 두번째 토론회가 이날 밤 11시 15분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 김종민 정의당 후보가 TV토론회에 참석해 서로의 정책과 공약을 검증한다.

지난 달 30일 1차 TV토론에서 안 후보와 김 후보는 현 시장이기도 한 박 후보에 대해 예산낭비, 미세먼지 문제, 청렴도 저하, 시민단체 점령 등을 거론하며 맹공격했다.

특히 안 후보는 박 후보가 자신의 질문에 '남 탓', '유체이탈' 화법으로 일관한다면서 박 후보의 태도에 대해 공격했다.

1차 토론회와 2차 토론회 사이 서울 용산에서 4층 건물이 붕괴되는 사고가 벌어진 만큼 '용산 건물 붕괴'의 책임을 놓고 공방이 오고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박원순 후보가 '용산 건물 붕괴 책임론'에 대해 '용산구 책임'이라고 했다가 다른 두 후보의 맹공격을 받은 바 있다.

김문수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데드라인인 오늘 두 후보 측이 어떤 결론을 내 놓을지도 주목된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부터 투표가 끝나는 13일 오후 6시까지 지방선거 관련 여론조사의 결과를 공표하거나 인용해 보도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통신  snakorea.rc@gmail.com

<저작권자 © 서울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NEWS IN PICTURE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